dogsing.com

2002년의 시간들 (times in 2002) – 언니네 이발관 (sister’s barbershop) текст песни

подождите пожалуйста...

[verse 1]
우리 헤어지던 날
넌 아무렇지도 않게 그냥 걸었어
너의 마음 어디쯤에
이별을 반기는 마음이 있나 봐

[chorus]
너를 아는 정말 많은 사람 중에
그 많고 많은 사람 중에
널 찾는 이 없어 아무도 없어

[verse 2]
그걸 왜 모르는 거니
사실 이제는 그 누구도
볼 수 없을 것만 같은 그런
슬픈 마음의 소리 난 들을 수 있어

[refrain]
나를 보는 너의 마음 나는 알아
그 너의 마음 나는 알아
난 가진게 없어 나은 것도 없어
그게 뭐 어쨌다는 거니

[verse 3]
추억이 깊을수록
생기 없는 날들이 너무나 힘들어
[chorus]
나를 아는 정말 많은 사람 중에
그 많고 많은 사람 중에
날 찾는 이 없어 아무도 없어

[verse 4]
그래도 괜찮은 건지 잘 모르겠지만
바람이 있다면 나도
너희들의 흔한 얘기 나누고 싶어

[refrain]
나를 보는 너의 마음 나는 알아
그 너의 마음 나는 알아
난 가진게 없이 나은 것도 없어
그게 뭐 어쨌다는 거니

- 언니네 이발관 sisters barbershop текст песни

случайный